Media Coverage - View

Writer
Title 드론스포츠 메카로 뜨는 강원도
Content 2016년 12월 강원도 평창에서 열렸던 국제드론스포츠 대회. 9월에 3회 대회가 열린다. [사진 DSI] 

201612월 강원도 평창에서 열렸던 국제드론스포츠 대회. 9월에 3회 대회가 열린다. [사진 DSI] 

 

신종 첨단 스포츠인 드론레이싱을 주관하는 경기단체의 국제 연합체가 강원도에 들어선다.

 

오는 914일 강원도 영월에서 총회를 여는 국제드론스포츠연합(DSI·Drone Sports International)은 본부를 강원도에 설치키로 했다고 7일 밝혔다. 국제 경기단체가 강원도에 본부를 두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DSI는 지난해 드론스포츠의 세계화와 대중화를 위해 창립한 이 종목 최초의 국제 경기단체 연합체로, 14개국 24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드론레이싱은 출전 선수가 드론(경주용 무인항공기)을 원격조정해 정해진 장애물과 코스를 가장 빨리 통과하면 이기는 경기다. 선수는 FPV(First Person View·1인칭 시점) 고글을 통해 실시간 전송되는 주행 영상을 보며 드론을 조종한다. 엄청난 속도감과 함께 마치 드론을 탄 채 조종하는 느낌이 들기 때문에 10~20대 젊은층 사이에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DSI(당시는 준비기구)201612,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에서 첫 국제 드론스포츠대회를 열었다. 당시 대회 참가자들은 국제 연대를 모색하는 평창 선언을 결의했고, 지난해 10월 제2회 국제대회가 열린 영월에서 DSI 창설을 선포했다. 강원도는 그 과정에서 종목의 규격화와 국제대회 개최 등 전략적 지원을 통해 이 분야에 대한 영향력을 확보했다.

박관민 DSI 회장은 드론스포츠 분야에서 기술개발과 표준화의 필요성이 강조되는 분위기다. 현재도 전 세계 드론레이싱 대회 주최자와 장비 개발사들의 참여 문의가 이어졌다. DSI 본부를 유치함으로써 강원도는 명실상부한 국제 드론스포츠의 메카로 떠오르게 됐다고 평가했다.

   

국제드론스포츠연합 DSI

국제드론스포츠연합 DSI

 

DSI는 오는 9월 제3회 국제대회를 치를 예정이며, 다른 종목의 세계선수권에 준하는 대회로 열리게 된다. 박관민 회장은 드론스포츠는 레이싱뿐 아니라 축구·배틀·프리스타일 등으로 다양한 종목으로도 분화하고 있다. 다양한 기술 개발이 필요한 만큼 향후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드론스포츠의 체계화·표준화·기술 선점 등을 통해 한국이 이 분야의 주도권을 확보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드론스포츠 메카로 뜨는 강원도

URL https://news.joins.com/article/22695798
Attatch File
Download IDSC2018 Rules